也許秀王子病
也許是無可救藥天然呆
也許秀有很多讓人難以接受的壞習慣
但是那也是他啊
爲什麼我們就不能純粹聽他唱歌就好
看他跳舞就好
純粹去感受他給我們的感動就好呢?





我很愛很愛這首歌
秀把這首歌的悲傷感動詮釋得很好


副歌部分有人覺得很咩
但他就是羊ManMan咩XD


我就是最愛副歌部份耶
其實是整首都愛~~~包括唱的那個人>v<
(應該沒人發現我偷表白吧>//////<)

歌詞--中韓對照


Its feel like beautiful thing
달의 그림자 아래 선 나
귓가에 맴도는 바람
나를 어디로 데려갈까

하얗게 밤을 유영하듯,
구름을 걷는 영혼
새벽이 찾아올 때까지,
밤이 잠들 때까지

Time of love, 오, 나의 삶에
허락된 날은 언제일까

이 세상 그 어떤 것도, 아름답지 않은 건 없어
삶은 모든걸 알아 가기에는 너무 짧은 여행인 걸

계절은 또 오겠지만, 시간의 강도 흘러
희미한 세상 빛은 기억만 남게 되고

하루를 난 감사하며, 작은 기도의 손을 모아
거짓에 가려진 모든 것을 사랑하게 하소서


It s feel like beautiful thing
我站在月影之下
徘徊在耳邊的涼風
會帶我何去何從呢

遊走於白朦朧的夜晚般
行走於雲朵的靈魂
直到黎明到來 直到夜晚沉睡

Time of love,oh,在我人生中
到底哪天是那應許之日呢

在這世上 無不是美麗的
要我們體會所有 但人生卻是短暫的旅程

雖然四季不停輪轉 但時間之河卻也流逝著
黯淡無光的世界 只剩下無限的回憶

我感謝每一天 雙手合併祈禱著
讓我愛著被謊言所矇蔽著每件事情




歌詞來源:yahoo奇摩知識

創作者介紹

MAXIAH

maxiah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1) 人氣()


留言列表 (1)

發表留言
  • P寶
  • 不知道留在哪裡...
    現在是怎樣...

    需要人氣的是我阿~
    哈哈哈